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사진= 세계TV DB.정부가 영세 식품업체에 적용되는 위생시설 기준인 HACCP 의무 적용을 1년간 유예시키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지난 24일 "소규모 영세 식품업체를 대상으로한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이하 HACCP) 의무화 적용을 1년 뒤인 2021년 12월1일로 유예한다”고 밝혔다. 당초 의무화 시점은 내달 1일 이었다.


HACCP 인증 유예 대상은 2020년 12월1일 이전 영업등록된 업체로 과자·사탕·빵·떡·초콜릿 등 어린이들이 가장 많이 찾는 어린이 기호식품 8종을 생산하는 식품 제조 및 가공업체다. 


어린이 기호식품 등과 관련된 HACCP 의무적용은 2014년 시작하여 업체의 연매출, 종업원 수 등을 기준으로 삼아 단계적 시행을 했다. 하지만 2020년부터 연매출 1억 미만의 소규모업체들을 적용대상으로 선정 의무적용을 실행 시킬 예정이었다.


또 식약처는 HACCP와 함께 시작하려던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한 우수건강기능식품제조기준(GMP)도 의무적용 실행시기를 1년간 유예시키기로 결정했다. 


유예 대상은 지난 2017년 매출액 기준 총10억원을 넘지 않는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가 기준이다. 


식약처 측은 기준 설정 이유에 대해 "시설의 개보수 및 기준서 마련 등 GMP적용을 위해 준비기간이 필요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HACCP 및 GMP의 유예를 희망하는 업체들은 2020년 11월26일까지 시설의 개보수 계획서 등을 첨부하여 신청서를 작성한 후 식약처에 접수해야 한다.


김산 기자 sane@segyetv.com

[저작권자ⓒ 세계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5 12:37: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