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19 서울 109명 신규확진…"집회, 핼러윈과의 연관성 낮아" - 9월1일 이후 세자릿 수 증가세...일상 공간서 감염
  • 기사등록 2020-11-19 13:24:28
기사수정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서울 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일 하루 동안 109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9∼10월 한때 10명대까지 떨어졌다가 지난달 말 50명대를 오르내리며 다소 증가했다. 이달 10일부터는 가파르게 늘고 있다.


전날 확진자 수(109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5천582건)로 나눈 확진율은 2.0%로 최근 15일간 평균 1.5%를 웃돌았다.


서울에서 세 자릿수 신규 확진자가 나오기는 지난 9월 1일(101명) 이후 78일 만이다. 확진자 숫자로는 8월 29일 116명 이후 81일 만에 가장 많았다. 다중이용시설은 물론 직장과 학교, 각종 모임 등 일상 공간을 매개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도봉구 소재 종교시설인 청련사 관련 확진자가 하루 동안 8명 추가됐다. 방문자 1명이 지난 15일 처음 확진된 이후 현재까지 159명이 진단검사를 받아 23명이 양성, 67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교회·교육원 관계자와 가족 등 38명 가운데 현재까지 10명이 확진됐다. 확진자 일부는 지하에 있는 이 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연세대 동기모임에서 출발한 집단감염도 확산하고 있다. 전날 동기모임 참석자 2명과 지인 2명, 모임 장소 관계자 1명 등 모두 5명이 확진됐다.


서초구 소재 교회와 관련한 확진자는 5명 늘었다. 이달 15일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뒤 이 교회 교인의 직장인 교육원으로 전파됐다. 지난 1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사흘간 25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가운데 1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밖에 서대문구 요양시설 관련 5명, 용산구 국군복지단 3명, 중구 제조업 공장과 성동구 체육시설 각각 2명 등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 확진자가 추가됐다.


또 ▲ 송파구 지인 강원여행 모임 ▲ 영등포구 증권회사 ▲ 성북구 가족 ▲ 성동구 금호노인요양원 ▲ 서초구 사우나 ▲ 수도권 대학원·아이스하키 관련 확진자도 1명씩 늘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직접적인 영향보다는 기저질환이 심해서 사망한 것으로 생각된다. 이부분에 대해서는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과 관련해 서울도심집회, 핼러원데이와의 연관성은 낮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이 감염경로를 확인하고 있는 확진자는 19명으로 전체의 17.4%를 기록했다.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11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 41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83명이 됐다. 추가 사망자는 60대로, 다른 병 때문에 중환자실에 입원 치료 중이던 지난 17일 확진 판정을 받고 하루 만에 숨졌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직접 영향보다는 기저질환이 심각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9 13:24: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