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인 'CT-P59'의 임상 1상 시험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사진= 셀트리온 제공.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항체 치료제를 개발중인 국내 제약사 셀트리온이 경증환자를 대상으로한 임상에서 내약성을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5~6일 양일간 열린 ‘2020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 추계학술대회’ 발표를 통해서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학술대회 사례발표에서 셀트리온측 임상에 참여해온 김진용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전문의의는 6일 "코로나19 항체 치료제인 ‘CT-P59’의 경증환자 대상 1상 임상시험에서 해당 치료제의 안전성과 바이러스 감소 효과 등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임상시험은 한국과 유럽 등 3개의 임상시험 관련 기관에서 코로나19 초기 경증환자 총 1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시험을 통해 셀트리온측 연구진은 'CT-P59'의 안전성과 내약성을 비롯해 임상후 증상의 변화 및 바이러스의 변화 등을 관측, 결과를 도출했다.


해당 시험 결과, 시약(CT-P59) 투여후 특이사례는 관찰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증상 회복까지 소요된 평균시간은 위약군(플라시보 효과 확인자) 대비 약 44% 단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또 CT-P59를 투약 받은 환자들은 모두 회복됐다는 게 셀트리온측 설명이다.


눈에 띠는 결과는 조기 치료 효과다. 김진용 전문의는 "초기 바이러스 농도가 높았던 환자에게 약물을 투여했더니 바이러스가 위약군에 비해 더 빠르게 감소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며 “이는 코로나19 초기 경증환자에게 CT-P59 투여 시 증상이 완화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측은 'CT-P59'에 대한 국내외 대규모 임상시험을 진행중이다. 또 이번 시험 결과와 글로벌 임상 2, 3상 등의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연말까지 임상시험에 대한 종합적인 중간 결과를 취합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측은 "내년중 글로벌 승인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영상 기자 kysang@segyetv.com

[저작권자ⓒ 세계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06 15:22: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