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15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국무총리실 제공.

정부가 수소경제 조기 안착과 활성화를 위해 관련 사업자의 수소연료전지 사용 참여를 의무화 하는 새 제도 도입을 추진키로 했다. 


정부는 어제(15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제도 의무화 심의 건을 통과시켰다.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수소경제위원회'는 관계 부처 8개의 장관을 비롯해 산업계, 경제계, 학계, 시민단체 등 각 분야별 전문가 및 민간위원으로 구성된 조직으로 문재인 정부의 '수소경제 컨트롤타워'로 불린다.


수소경제위원회 관계자는 이날 심의 건에 대해 "내년까지 수소법을 개정해 새 제도를 도입 추진키로 했다"며 "수소기본계획에 중장기 보급의무를 설정하고 경매 등을 통해 발전전력(친환경연료 및 분산형 연료전지)을 구매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새 제도가 시행되면 기존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자 등은 안정적 판매처를 확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한 신규 투자창출은 20년간 약 25조원 이상이 될 것이란 게 수소경제위원회측 설명이다.


전국 확산을 위해 시범도시와 특화도시 등도 본격 구축 될 전망이다. 이날 회의에서 수소경제위원회는 "안산과 울산, 전주 등 수소시범도시를 비롯해 삼척 등 지역별 특색을 고려해 수소시범 및 특화도시 구축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상 기자 sane@segyetv.com

[저작권자ⓒ 세계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6 17:52: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