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유튜브 인기 콘텐츠 '가짜사나이'가 잇따른 논란으로 송출 중단을 결정했다/ 사진= 유튜브 '피지컬 갤러리' 내 '가짜사나이2' 갈무리.

'신드롬'을 몰고 왔던 유튜브 인기 콘텐츠 '가짜 사나이' 방영이 결국 중단됐다. '퇴폐업소' 논란이 일어난지 일주일여 만의 일이다.


'가짜 사나이' 제작자인 유튜버 김계란 측은 "프로그램에 대한 각종 논란에 책임을 지는 의미로 관련 영상 게시를 중단한다"고 16일 밝혔다.


김계란은 이날 본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피지컬 갤러리'에 이 같은 글을 올리고 프로그램과 관련한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점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씨는 또 "최근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한 훈련생과 교관, 그 가족들까지도 극심한 악플에 시달리고 있어 극도의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며 "그 책임을 뼈저리게 느낀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오늘부로 모든 개인 활동을 중단하고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겠다"며 "팀원들과 함께 재정비하여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지원자들이 해군 특수전전단 훈련 과정을 체험하는 내용을 담은 '가짜 사나이'는 온라인상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지만, 가학적인 행위와 폭력적인 발언에 대한 비판이 일기도 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교관으로 출연중인 유튜버와 소방공무원 등이 불법 퇴폐업소에 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김산 기자 sane@segyetv.com

[저작권자ⓒ 세계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6 16:10: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