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SKT와 우버의 협업구조/ 그래픽= SKT 제공.

SK텔레콤(이하 SKT)이 차세대 모빌리티 사업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SKT는 “전날(15일) 열린 이사회에서 ‘모빌리티 전문 기업' 설립방안 등을 의결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존에 추진해온 T맵과 T맵택시 사업 등을 모아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리, 올해 안에 '(가칭) 티맵모빌리티 주식회사'를 설립한다는게 골자다. 


회사 측은 “독립적인 경영으로 신속하고 유연하게 차세대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한 조치”라며 “국내·외 다양한 유력업체와 협력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적인 모빌리티 기업 우버와도 손을 맞잡는다. SKT는 이미 우버 측과 합작회사 설립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합작회사는 우버 택시호출을 위한 공동사업으로 우버의 운영 경험과 T맵 택시 기사와 지도 및 차량 통행 분석 기술을 접목해 소비자의 편의를 높이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우버측은 합작회사에 약 1억달러(우리 돈 약 1150억원), 티맵모빌리티도 약 5000만달러(우리 돈 약 575억원)를 투자한다. 


드론과 수소 밧데리 기술 등을 접목한 차세대 교통수단인 플라잉카(하늘을 나는 자동차) 도입도 추진된다. 대표적인 미래형 모빌리티의 상징인 플라잉카가 도입되면 서울과 경기권은 2-30분내 이동이 가능하다는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박정호 SKT 사장은 "모빌리티 선도기업 우버와 함께 기술혁신을 추진 할 것"이라며 "다양한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교통 난제를 해결하고 미래형 모빌리티 시대를 앞당기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산 기자 sane@segyetv.com

[저작권자ⓒ 세계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6 11:32: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