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슈 프리즘] 유튜버 ‘퇴폐업소’ 논란... 소방당국 나선 까닭
  • 기사등록 2020-10-15 15:01:05
기사수정

사진= 유튜브 채널 '가짜사나이' 갈무리 

유튜브 인기 콘텐츠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중 유튜버가 불법 퇴폐업소에 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소방당국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최근 유튜버 정배우는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 중인 정은주와 로건(김준영) 등이 과거 불법 퇴폐업소에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정은주의 전 여자친구의 증언을 토대로 이 같이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문제는 의혹의 당사자이자 인기 유튜브 채널 ‘가짜사나이2’에 출연중인 정은주가 공무직 신분인 현직 소방관 이란 점이다. 정은주는 현재 소방교 직위로 전라남도 담양소방서 소속으로 근무중이며 ‘가짜사나이2’를 통해 유튜버 활동을 겸하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소방당국이 나섰다. 지난 14일 소방청은 "온라인 상에 제기된 정은주 소방교에 대한 의혹이 사실인지 파악하기 위해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국가 소방공무원 규칙에 따르면 불법성매매는 징계 감경 등이 불가능한 ‘중점관리대상 비위’에 속한다.


특히 일반적으로 일선 소방공무원의 감찰은 해당 소방서 차원에서 진행되지만 정 소방교의 경우 소방본부가 직접 나섰다는 점에서 국민적 정서와 사안이 중대성을 감지한 소방당국이 직접 진위 여부를 파악해 논란을 신속하게 진화하기 위해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소방당국 관계자는 "만약 감창을 통해 정 소방교의 범법 행위가 확인된다면 사안에 따라 경찰과 검찰 등 해당 기관에 고발 조치 할 방침"이라며 "이후 해당 수사 기관의 통보에 따라 징계위원회가 열리게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튜브 '가짜사나이2' 제작사 측은 당초 오늘(15일) 공개 예정이던 '가짜사나이2' 5회분 업로드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최근 이슈와 상관없이 주말, 연휴 등 계속된 촬영 일정으로 지친 스텝들의 요청으로 업로드 시기는 일주일 가량 미뤄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영상 기자 kysang@segyetv.com

[저작권자ⓒ 세계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5 15:01: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