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문화체육관광부는 2021년 예산으로 6조8000여억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문화예술·콘텐츠·관광·체육 등의 업계 지원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이 책정됐다. 특히 콘텐츠 부문 예산은 1조원을 넘어섰다.


문체부는 1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2021년도 예산이 올해보다 3470억원 늘어난 총 6조8273억원으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국민들의 안정적인 문화생활을 위해 신규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관련 업계의 조기 회복을 지원하는 예산을 대폭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주요 사업으로 △온라인 실감형 한국대중음악(K-Pop) 공연제작 지원(290억원)을 통해 온라인 공연 전용 스튜디오를 조성하고 비대면 공연이 중소 기획사를 포함한 대중음악계 전반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디지털 인문뉴딜(11억원) △온라인 미디어 예술활동 지원(49억원)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지원(20억원) △예술인 창작안전망 구축(524억원) △관광산업 융자지원(6000억원) △스포츠산업 금융지원(1192억원) 등이 내년 예산에 포함됐다.


부문별 예산안 편성현황을 보면 △문화예술 2조1832억원 △콘텐츠 1조470억원 △체육 1조7491억원 △관광 1조4895억원 △기타 3621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부문별 전년 대비 예산 증가율로는 관광분야가 10.1%로 가장 크고 이어 콘텐츠(8.5%), 체육(3.1%), 문화예술(2.9%) 등의 순이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문화예술 부문에서는 △한국어 진흥기반 조성·확산(894억원) △예술의 산업화 추진(146억원) △함께누리 지원(205억원) △재외 한국문화원 운영(928억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1397억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619억원이 증가한 2조1832억원을 편성했다. 


콘텐츠 예산은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세부적으로는 △음악산업, 대중문화산업 육성(542억원) △게임산업 육성(650억원) △위풍당당콘텐츠코리아펀드(1278억원) △영화제작지원(482억원)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지원(393억원) △콘텐츠 분야 R&D 사업(893억원) 등으로 구성됐다.


체육 부문 예산은 1조7491억원으로 올해 대비 530억 원이 증액됐다. 국민체육센터 건립 예산을 2725억원 편성하고,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등 국제대회 국내 개최 지원 예산을 182억원 편성했다. 이밖에 △스포츠산업 금융 지원(1192억 원) △스포츠산업 활성화 지원(601억원) △스포츠윤리센터 운영(45억원) △스포츠산업 연구개발(221억원) 등에도 예산이 배정됐다.


코로나19 이후 가장 침체된 관광 부문에는 1조4859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관광부문은 전 부문을 통틀어 올해 대비 가장 많은 예산을 증액했다. 여행업·호텔업 등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관광업계 자금 지원을 6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소규모 관광사업체 대상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도 약 500억원 규모로 시행한다. 또한 △관광사업 창업 지원 및 벤처 육성(751억원) △도시관광 및 산업관광 활성화(399억원) △스마트관광활성화(246억원) △고품질 관광기반 조성(167억원) △한국관광콘텐츠 활성화(204억원) 등을 포함했다. 


문체부는 '한국판 뉴딜' 정책 기조에 맞춰 총 51개 세부 과제도 발굴했다. 실감·융합콘텐츠 등 디지털뉴딜 분야 과제 47개, 친환경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구축 등 그린뉴딜 분야 과제 2개, 예술인 고용보험 도입 등 안전망 강화 분야 과제 2개 등을 포함했다. 

 

특히 5G 이동통신·인공지능(AI)·실감기술 등 첨단기술을 중심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 추진 예산과 관련해 총 3145억원을 책정했다. 세부적으로는 △5G 기반 실감콘텐츠 산업 육성(1335억원)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 활용융합콘텐츠 개발 확대(521억원) △문화부문 비대면 서비스 지원(521억원) △문화 부문 데이터기반 구축(301억원) △생활 SOC 친환경 혁신(393억원) △문화부문 안전망 강화(74억원) 등이다.


한편 문체부는 이번 예산 편성에 대해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일상과 문화’ 준비, 기초예술 역량 강화 등 문화예술 향유 기반 조성으로 국민행복 기여, 신한류 확산 및 연관 산업 동반수출을 통한 국가 경제성장 견인, 한국어·한국문화 교류 확대 및 국제스포츠대회 지원으로 문화선진국 위상 제고라는 4가지 기조와 함께 문화 부문 한국판 뉴딜 추진을 통한 선도형 문화산업 육성 등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1 07:56: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